수액패치란?
민간요법에서 나온 것으로 수목의 정기를 이용하여 한방의 부황이나 고약처럼 쌓인 노폐물과 사기(邪氣)를 배출시키고, 원적외선을 방출시켜 몸을 상쾌하고 가뿐하게 해줍니다. 수액패치는 기본적으로 밤에 자기 전에 발바닥에 붙이고 아침에 떼어내는 것으로 보통 6~8시간 정도 붙입니다.

나무는 스스로 물과 영양을 공급하여 수백 년 동안 살아갈 수 있습니다. 태양빛도 적고 비도 내리지 않는 겨울에는 마른 대로 내내 서 있다가 봄이 되면 생생하게 살아납니다. 수목이 땅속에서 100m 이상 되는 나뭇잎까지 수분을 빨아올리는 에너지를 반대로 적용하여, 발바닥에 수액패치를 붙여 몸 속의 불필요한 노폐물을 빨아내는 것입니다. 현대인은 오염된 환경 속에서 생활하므로 몸 속에 항상 노폐물이 축적되어 만병의 원인이 됩니다. 몸 속의 노폐물을 배출하면 몸이 가뿐해지고 머리가 맑아집니다.


수목을 숯을 굽는 가마에 넣어 구우면 수목 내부의 엑기스가 증발하여 연기와 함께 배출되는데, 이를 급속히 냉각하면 여러 종류의 성분이 다량 함유된 엑기스가 남습니다. 이렇게 수목에서 채취한 액체를 수액 또는 목초액이라 합니다.
인간은 두 다리로 걷기 때문에 피곤함과 노폐물이 신체를 지탱하고 있는 다리에 쌓인다는 숙명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것은 아침에 신은 양말이 저녁 때에 다른 어떤 속옷보다 더러워져 있고, 피곤하면 발이 붓는 일상적인 체험으로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인체에 쌓인 노폐물이 혈액을 타고 체외로 옮겨지는 "대사활동"이 원활치 못할 시에는 발의 수종과 피곤함, 나아가서는 신체의 부조화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발바닥은 전신이 투영된 반사지대와 경혈이 모여 있는 곳으로 "제2의 심장"이라 불릴 정도로 혈류에 영향을 끼치는 곳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발에는 노폐물이 고이기 쉬우며 “수액패치”의 노폐물 배출효과도 발휘하기 쉬워집니다.
“수액패치”의 효과를 확실하게 이끌어내기 위해선 꼭 발바닥에 붙이는 것이 좋습니다. 발바닥은 전신이 투영된 반사구나 혈이 모이는 곳이라 혈류에 영향을 주는 ‘제2의 심장”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노폐물이 쌓이지 않도록 발바닥에 수액패치를 사용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발바닥과 신체의 불편한 부위에 함께 패치를 붙이게 되면 보다 더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발바닥 외의 부위는 바로 젖지 않을 경우가 많기 때문에, 처음에는 부착 부위를 넓게 잡아 뒤덮은 듯이 붙이는 편이 보다 효과적입니다. 젖는 부위를 확인하게 되면 다음날부터 그 부위에 "수액패치"를 붙이면 됩니다.

수액패치는 발바닥에 부착하는 것이 기본 사용법이며, 처음 사용할 때는 10일 정도 지속적으로 사용하실 것을 권장합니다. 그리고 현재 몸이 많이 피곤하신 분들은 1개월 정도 사용하시면 몸의 컨디션이 많이 좋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후에는 1주일에 1~2회 정도 "수액패치"를 정기적으로 사용하시면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